독감 환자 많은 곳에 코로나 환자도 많다


서울신문, 공공의창, 코로나 예측지도

최근 3년간 독감이 많이 발생한 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도 많이 나온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문과 비영리 공공조사네트워크 ‘공공의창’, 지방자치데이터연구소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DNA가 공동분석한 결과 수도권과 강원 지역의 독감 발생 시군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비율이 82.9%로 조사됐다. 분석에는 2016~2018년 596만명의 독감 환자 빅데이터, 지난 7월 9일까지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1만 2836명의 데이터를 사용했다. 분석모델을 바탕으로 코로나19가 많이 발생할 위험 지역 순위를 예측한 결과 1위로 경기 부천이 꼽혔다. 2위와 3위는 서울 송파·강서, 4위는 인천 부평, 5위는 서울 강남으로 예측됐다.

첨부자료

1. 공개용_코로나19 예측분석 자료.pdf

2. 공개용_코로나 대응 예방을 위한 여론조사결과 보고서.pdf

3. 공개용_데이터 분석 자료.xlsx

자세한 기사내용은 여기를 누르세요.

Featur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