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여론조사’ 꿈꾸며 뭉친 사람들

정치BAR_‘공공의 창’ 여론조사기관의 사회기여 방법

비영리 공공조사 네트워크 ‘공공의 창’ 회원사 임원들이 지난 5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 모였다. 왼쪽부터 이병덕 코리아스픽스 대표, 이은영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소장, 함효건 휴먼리서치 대표, 유봉환 우리리서치 이사, 문상현 피플네트웍스 이사, 최정묵 자치행정데이터연구소 부소장. 김경호 선임기자 jijae@hani.co.kr

선거가 휩쓸고 간 자리. 가장 타격을 입는 쪽이야 당연히 낙선자들이지만 한숨이 터져나오는 곳, 또 있다. 선거 전 판세를 제대로 짚지 못한 여론조사기관들이다. 지난 4·13 총선도 마찬가지였다. 대부분의 여론조사기관들은 야권 분열로 인한 여당의 압승을 점쳤지만 유권자들은 여소야대라는 뜻밖의 결과를 만들어냈다. 판세를 잘못 예측한 전문가들은 뭇매를 맞았다. 비난의 화살이 아프기도 했지만 물음표가 꼬리를 물었다. 여론조사가 과연 필요한 것일까? 정확한 여론조사란 가능한가? 현실을 왜곡하지 않는 방법론이 있을까? 선거 이후 수많은 질문을 거듭하던 여론조사쟁이들이 뭉쳤다. 이달 초 출범한 ‘공공의 창(窓)’이다.

중소 여론조사기관 10곳, 비영리 네트워크 ‘공공의 창’ 출범

공공의 창은 리얼미터·리서치뷰·우리리서치·인텔리서치·조원씨앤아이·코리아스픽스·타임리서치·휴먼리서치·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피플네트웍스 등 정치사회 여론조사를 실시해온 중소규모 업체 10곳이 참여한 ‘비영리 공공조사 네트워크’다. 여론조사기관들끼리의 처절한 경쟁과 열악한 여건 속에서도 이들을 묶어준 건 어떻게 하면 여론조사 본연의 역할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었다. 우리 사회를 투명하게 반영할 수 있는 조사, 정부 정책의 방향을 제시하고 공동체를 강화할 수 있는 조사. 이상적 목표지만 함께 시도해보기로 했다. 그러려면 여론조사의 의뢰자가 정부나 기업에 국한돼서는 안 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 여론조사기관이 직접 비용을 들여 평소 해보고 싶었던 공공조사를 해보면 어떨까? 공공의 창 회원사들은 십시일반으로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은영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우리로 보자면 출혈이자 사회적으로 보면 보시인 셈”이라고 말했다....

이유주현 기자 edigna@hani.co.kr

상세 기사 내용은 여기를 참조 하세요.

Featur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