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의창]정례조사

최순실 국정농단, 국민 50.7% 화가 난다…창피하다 30.7%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지난 9일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을 가결한 후 국민 59.9%가 박대통령 탄핵 이후 안정보다 개혁이 더 중요하다고 답한 가운데 88.8%는 박근혜ㆍ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이 공공의 이익을 침해하고 있다고 답했고, 63.9%는 이번 사태가 대한민국을 개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6일 비영리 공공조사 네트워크 ‘공공의창’ 회원사인 ‘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가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또한, 이번 사태에서 드러난 박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권력의 사유화(38.8%)’를 가장 많이 꼽았고,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한 심경으로는 과반이 조금 넘는 50.6%가 ‘화가 난다’는 견해를 밝혔다.

최순실ㆍ박근혜 국정농단이 한국사회 공공의 이익을 어느 정도 침해하고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침해 88.8%(매우 77.3%, 어느 정도 11.5%) ▲비침해 9.4%(별로 6.8%, 전혀 2.6%)로, 침해하고 있다는 응답이 9.5배가량인 79.4%p 더 높았다(무응답 : 1.8%).

이번 국정농단 사건의 성격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57.2%가 ‘누가 집권해도 나타날 수 있는 구조적 문제’라고 답했고, 38.3%는 ‘박근혜 정권에서만 나타날 수 있는 일회성 문제’라고 답했다.

또한 국정농단 사태가 오히려 ‘대한민국을 개조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는 응답이 63.9%로, ‘대한민국이 수렁으로 빠질 수 있는 위기’라는 응답 26.6%보다 2.4배 높았다.

이번 국정농단 사태를 바라보는 심경을 묻는 질문에는 ▲화가 난다(50.7%) ▲창피하다(30.7%) ▲불안하다(10.0%)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8.6%).

국회의 탄핵안 가결 이후 앞으로 주력해야 할 방향으로는 ▲이번 사태로 드러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개혁에 주력해야(59.9%) ▲사회적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안정에 주력해야(37.6%)로, 안정보다 개혁에 더 주력해야 한다는 응답이 1.6배가량 더 높았다(무응답 : 2.5%).

박근혜ㆍ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시급한 개혁 분야로는 ▲정치개혁(36.9%) ▲청와대 및 행정부 개혁(22.1%) ▲검찰 개혁(16.0%) ▲언론 개혁(13.4%) ▲대기업 개혁(7.2%)순으로 지목했다(무응답 : 4.4%).

또한 현 시점에서 가장 주력해야 할 과제로는 ▲박근혜 정권 적폐 청산(40.8%) ▲국정공백 최소화(19.2%) ▲새로운 대한민국 과제도출(15.5%) ▲대선후보 경쟁과 검증(10.1%) ▲개헌 공론화(9.9%)순으로 나타났다(무응답 : 4.4%).

이번 국정농단 사태에서 드러난 박근혜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는 ▲권력의 사유화(38.8%) ▲죄의식 없는 모습(24.4%) ▲국민 무시(13.6%) ▲헌법 위반(12.9%)순으로 지목했다(무응답 : 10.3%).

이 조사는 지난 16일 비영리 공공조사 네트워크 공공의窓 회원사인 피플네트웍스리서치가 전국 만19세 이상 휴대전화가입자 1,137명을 대상으로 컴퓨터자동응답시스템을 이용 임의걸기(RDD)로 진행했다. 통계보정은 2016년 11월말 현재 행자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른 성ㆍ연령ㆍ지역별 가중치를 부여했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9%p다(응답률 : 7.3%).

상세 기사 내용은 여기를 참조 하세요.

Featur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