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매일 창간25주년 기획 여론조사

충청권 유권자 40% 이상이 현역의원을 지지하지 않겠다는 인식을 드러내 4.13 총선에서 '현역의원 교체론'이 거셀 전망이다. 정당지지도는 새누리당이 충청권 전체에서 50%를 초과했고, 대선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는 충북 출신 반기문 UN 사무총장이 '1순위'를 기록했다. 중부매일이 창간 26주년을 맞아 여론조사 전문기관 피플네트웍스(PNR)에 의뢰해 '현역의원 재출마 지지도, 대선후보 적합도 등 정치현안'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충청권 유권자(충북, 충남, 대전)들은 이같은 반응을 보였다.

자세한 기사내용은 여기 를 누르세요.

StartFragment

* 선거 여론조사 공표 보도에 따르는 권고사항 표시

1. 최초 공표.보도의 출처 : 중부매일 2016. 01. 19

2. 그밖의 상세 조사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공성성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세요.

EndFragment

Featured Posts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