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주민 34% “동해항개발 원안 착공”

동해주민 34% “동해항개발 원안 착공” (강원도민일보) 구글웹로그 //구글웹로그 끝

StartFragment이이재 의원 여론조사 31% “해안침식 대책부터” 삼척주민 64% “원전 철회”EndFragment

동해항 개발 차질에 대한 우려가 확산(본지 5월 21일자 2면)되고 있는 가운데 동해시 주민 중 동해항 조기착공과 해안침식의 우선해결을 바라는 여론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누리당 이이재(동해-삼척) 의원이 전문 여론조사 기관인 로넥스리서치그룹에 의뢰해 지난 8~9일 동해거주 성인 남녀 832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53%)를 실시한 결과, 34.2%가 ‘정부 원안대로 조기 착공돼야 한다’고 답했다. 반면‘해안침식부터 먼저 해결해야 한다’는 응답도 31.1%로 조사, 조기착공과 선(先)민원해결 여론이 맞서고 있었다. ‘해안침식 대책 수립과 동시에 착공하면 된다’는 반응은 18.9%로 조사됐다.

동해항 확장공사는 사업비 1조7000억원 중 현재까지 737억원의 국비가 확보된 상태지만 올해 착공을 앞두고 환경영향평가에서 해안침식 문제가 대두된 상태다. 또 삼척주민 10명 중 6명 이상은 ‘원전 건설이 철회돼야 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척주민 668명을 대상(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53%)으로 실시된 이번 여론조사에서 응답자 중 64.3%는 ‘주민투표 결과대로 원전건설이 철회돼야 한다’고 답했고, 철회에 반대하는 의견도 35.7%로 조사됐다. 원전 철회후 지역발전 방안에 대해서는 △영동권 거점 관광도시 육성(38.8%) △친환경 에너지산업 유치(28.5%) △친환경 농산어촌 육성(15.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동해항 개발사업의 경우 해안침식 대책 등에 관한 용역이 조속히 진행돼 연내 착공되도록 정부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삼척원전의 경우 오는 6월로 예정된 제7차 전력수급 기본계획에서 제외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기사내용은 여기를 누르세요

Featured Posts
Recent Posts